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A/S보증
제목
박근혜 정권 논문조작 장관들과 서울대 교수옥시 실험 조작혐의◀
닉네임
강수연
등록일
2018-01-15 18:27:07
내용

박근혜 정권 논문조작 장관들과 서울대 교수옥시 실험 조작혐의? 조선 [사설] 옥시 실험 조작 혐의 서울대 교수, 연구 윤리 파탄이다 에 대해서

 

 

(홍재희) =====TV 종합편성 채널 까지 확보한 방씨 족벌이 변함없이 진실과 거리가 먼 거짓과 지상파 불공정 편파 왜곡된 사설과 칼럼을 통해 대한민국 사회의 건강한 여론형성에 걸림돌 역할을 하고 있는 친일 반민족 반민주 반 통일의 냉전수구적인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

 

 

“검찰이 4일 옥시레킷벤키저(옥시)에서 의뢰받은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대 조모 교수와 호서대 유모 교수의 연구실 등을 압수 수색하고 조 교수를 긴급 체포했다. 조 교수는 옥시 측에 유리하도록 실험 보고서를 써주고 정식 용역비(2억5000만원) 외에도 뒷돈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옥시는 "가습기 살균제가 원인 미상 폐 질환의 위험 요인"이라는 2011년 8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를 반박하기 위해 두 대학 연구팀 등에 실험을 의뢰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 교수 등은 이미 나온 결과를 옥시 측이 원하는 대로 바꾸기 위해 임의로 조작했다"는 것이다.”

 

 

(홍재희) ==== 라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이 4일 옥시레킷벤키저(옥시)에서 의뢰받은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대 조모 교수와 호서대 유모 교수의 연구실 등을 압수 수색하고 조 교수를 긴급 체포했다고 하는데 서울대 조모 교수는 수의학교 교수 이로 해당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로 알려졌다고 한다. 서울대 수의학과 황우석교수의 줄기세표 연구논문 조작사건이 상기된다. 문제의 심각성은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 집권이후 대학교수들의 연구논문 조작에 비옥한 토양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또한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 집권이후 대학교수들의 연구논문 조작에 비옥한 토양 제공하는데 적극 기여했다는 비판 피할수 없다고 본다.

 

 

 

 

 

조선사설은

 

 

“혐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보통 문제가 아니다. 2011년 질병관리본부가 원인 미상 폐 손상의 이유로 가습기 살균제를 지목하고, 이 제품을 시장에서 퇴출시키자 지금까지 환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 역시 가습기 살균제와 폐 질환의 인과관계를 보여주는 방증이다. 두 교수가 실험을 진행한 시기는 옥시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을 때였다. 해당 교수들도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눈물을 보았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돈을 받고 조작에 가담했다면 학자의 연구 윤리를 따지기에 앞서 인간 양심의 문제다.”

 

 

(홍재희) ==== 라고 주장하고 있다.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두 교수가 실험을 진행한 시기는 옥시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을 때였다. 해당 교수들도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눈물을 보았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돈을 받고 조작에 가담했다면 학자의 연구 윤리를 따지기에 앞서 인간 양심의 문제다.”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명박정권과 박근혜 정권 집권이후 국무총리와 장관을 비롯한 국회인사청문회검증과정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공직자들의 논문 표절과 논문조작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

 

 

(홍재희) ====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또한 이명박정권과 박근혜 정권 집권이후 국무총리와 장관을 비롯한 국회인사청문회검증과정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공직자들의 논문 표절과 논문조작에 대해서 전혀 문제를 제기하지 않고 묵시적으로 용인했다. 아이러니한 것은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 당시에는 새누리당과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가 국무총리와 장관을 비롯한 국회인사청문회검증과정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공직자들의 논문 표절과 논문조작제기되면 끈덕지게 문제제기해서 국회인사청문회 건증 하기 전에 자진사퇴 하도록 했었는데 이찌된 일인지 이명박정권과 박근혜 정권 집권이후국 회인사청문회검증과정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공직자들의 논문 표절과 논문조작에 대해서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과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는 문제삼지 않고 고위공직자들 임명하는데 주저하지 않았고 그런 시점에 옥시레킷벤키저(옥시)에서 의뢰받은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대 조모 교수와 호서대 유모 교수의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조선사설은

 

 

“몇 년 전에도 제약사에서 의뢰한 의약품 생동성 시험 결과를 조작한 연구기관들이 처벌받기도 했다. 지식인들의 이 같은 파렴치한 범죄는 그 해악이 광범위하고 치명적인 경우가 많다. 교육부가 지난해 개정한 '연구윤리 확보 지침'에는 '연구비 지원기관의 이해관계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지만 선언적인 수준에 그치고 있다. 연구자들이 실적 부담, 산학 협력 강조 분위기, 연구실 운영비 마련 등 때문에 기업의 유혹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 이런 구조적 문제를 바꾸는 것과 함께 연구 윤리를 어기면 학계에서 영구 퇴출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징벌적 배상 책임을 물려 누구도 이런 범죄를 꿈도 꾸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

 

 

(홍재희) ===== 라고 주장하고 있다.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 교육부가 지난해 개정한 '연구윤리 확보 지침'에는 '연구비 지원기관의 이해관계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지만 선언적인 수준에 그치고 있다....이런 구조적 문제를 바꾸는 것과 함께 연구 윤리를 어기면 학계에서 영구 퇴출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징벌적 배상 책임을 물려 누구도 이런 범죄를 꿈도 꾸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 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이 국회 인사청문회 검증대상 고위공직자들의 연구논문 조작과 표절논문에 대해서 면죄부 부여하고 고위공직자로 임명하고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가 이명박근혜 정권 집권 8년 동안 이런 관행을 묵시적으로 용인한 것은 옥시레킷벤키저(옥시)에서 의뢰받은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대 조모 교수와 호서대 유모 교수의 연구실 등을 압수 수색하는 비옥한 토양 제공한 것이다.

 

 

(홍재희) ====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는 황우석교수의 논문조작 사건을 제기한 MBC PD 수첩에 대해서 마녀사낭 한바 있었다. 그런 MBC PD 수첩은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의 탄압으로 제기능 상실한 가운데 옥시레킷벤키저(옥시)에서 의뢰받은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대 조모 교수와 호서대 유모 교수의 연구실 등을 압수 수색하는 사건 발생했다는 것은 의미 심장한 시사점 던져주고 있다.

 

조선사설은

 

 

“6일(현지 시각)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유족과 환경보건시민단체 대표가 옥시의 영국 본사 레킷벤키저의 최고경영자(CEO)를 면담할 예정이다. 레킷벤키저는 지금까지 변명만 해오다 4일에야 한국 옥시가 내놓은 것과 비슷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기업이 한국 사태를 적당히 넘어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는 이 면담 결과를 보면 알 것이다.”

 

 

(홍재희) ==== 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명박정권과 박근혜 정권의 탈규제와 규제철폐 정책의 교조화가 옥시레킷벤키저(옥시)에서 의뢰받은 가습기 살균제 유해성 실험 보고서를 조작한 혐의로 서울대 조모 교수와 호서대 유모 교수 사건의 비옥한 토양 제공했고 그런 이명박정권과 박근혜 정권의 탈규제와 규제철폐 정책의 교조화를 적극 부추긴 집단이 바로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이다.

 

 

(자료출처= 2016년5월6일 조선일보 [사설] 옥시 실험 조작 혐의 서울대 교수, 연구 윤리 파탄이다)

 

카지노추천

엔젤카지노
슈퍼카지노
엔젤카지노
모바일카지노
베가스카지노
애플카지노
블랙잭
온라인카지노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하나의 작은 꽃을 만드는 데도 오랜 세월의 노력이 필요하다.(블레이크) 일을 몰고 가라. 그렇지 않으면 일이 너를 몰고 갈 것이다.(프랭클린) A full belly is the mother of all evil. 빈곤은 재앙이 아니라 불편이다.(플로리오) 정신으로 창조된 것은 물질보다 한결 생명적이다.(보들레르) 창조적인 예술가는 그 전의 작품에 만족하지 않기 때문에 다음 작품을 만든다.(쇼스타코비치) 핑계를 잘 대는 사람은 거의 좋은 일을 하나도 해내지 못한다.(벤자민 프랭클린) "많은 사람이 충고를 받지만 자신을 더 적게 사랑하는 것이다.(클리버)"
♧♥"모든 일은 계획으로 시작하고 "대화는 학생들의 실험실이요 "힘없는 정부는 미약하고
▶ 정의로운 사람만이 마음의 평화를 누린다. "사람은 돈지갑은 가난해도 "힘없는 정부는 미약하고 넌 자신을 누구에겐가 필요한 존재로 만들라. 누구에게든 인생을 고되게 만들지 말라.(에머슨)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