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고객게시판
제목
SK, 도시바 반도체 사업 인수 최종입찰 참여
닉네임
이수근
등록일
2017-05-19 20:51:48
내용

SK하이닉스가 세계 2위 낸드플래시 생산업체인 일본 도시바 반도체 사업부문 매각 최종 입찰에 참여했다.

SK하이닉스는 미국계 사모펀드인 베인캐피탈과 공동 전선을 구축하면서 유력 인수 후보로 부상했다.

SK하이닉스는 19일 "도시바로부터 분할되는 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경영권 지분 인수와 관련해 컨소시엄 파트너와 함께 최종 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 보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미국계 투자펀드인 베인캐피탈과 컨소시엄을 구축한 것으로 보인다.

베인캐피탈 진영의 인수 제안가는 1조 수천억엔 규모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베인캐피털은 도시바 현 경영진이 인수에 참여하는 MBO(Management Buy Out) 방식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인캐피털이 도시바 반도체 지분을 최소 51% 이상 얻기 위한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하면 SK하이닉스가 이 SPC에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SPC가 도시바 반도체 지분 51% 이상을 인수하면 나머지 지분은 도시마 경영진 등이 보유한다. 이렇게 되면 SK하이닉스는 반독점법 위배 논란을 피해갈 수 있다.


SK하이닉스가 세계 2위 낸드플래시 생산업체인 일본 도시바 반도체 사업부문 매각 2차 입찰에 참여했다.

SK하이닉스가 세계 2위 낸드플래시 생산업체인 일본 도시바 반도체 사업부문 매각 2차 입찰에 참여했다.

2차 입찰에는 미국 반도체 업체 브로드컴ㅣ 미국 사모펀드 실버레이크와 컨소시엄을 꾸려 참여했다.

또 미국 투자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과 일본 민관펀드산업혁신기구(INCJ)의 연합도 유력 인수 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이 밖에 대만의 홍하이정밀공업도 인수 의지를 밝히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중국이나 대만에 반도체 사업을 넘기는 것에 부정적이다.

현재 도시바와 낸드플래시 공장을 공동 운영 중인 웨스턴디지털(WD)의 반발은 변수다.

1차 입찰에서 인수 의향을 밝혔던 WD는 도시바에 독점 교섭권을 요구했다 거절당하자 지난 14일 매각 절차 중단을 요청했다.

SK하이닉스의 인수 의지는 상당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달 2박3일 동안 직접 일본 출장을 떠나 도시바 경영진을 만나고 돌아오기도 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1일 미국에서 취재진과 만나 "깜짝 놀랄 뉴스가 있을지도 모른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도시바는 2차 입찰을 이날 마감하고 다음달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천산이괴는 쌍둥이 형제로 어릴 때는 점창파(點蒼派)의 제자였다. 소문에 의하면 심성이 그렇게 바른 자들은 아니었다. 무림맹의 회동 때 사천 당가(四川唐家)의 여식에게 반하여 치근거리다 점창파에서 축출당하고 당가에 쫓기는 몸이 되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소문이었다. 하지만 이곳 천산까지 숨어들자, 그들의 고강한 무공과 천산이라는 천연의 험지(險地)가 몇 년 동안 그들을 보호해 주고 있었던 것이다. 그들이 천산에 숨어들자 무림맹에서는 현상금을 걸었으며 당가에서는 아직도 그들을 찾고 있는 중이었다. 천산이괴의 첫째인 조영(曹永)은 약간 차가운 인상의 삼십대 중반 나이였다. 오늘 아침에 잡은 노루를 포(脯)로 뜨고 있자 형과는 틀리게 약간 통통하고 체격이 큰, 비슷한 생김새의 동생인 조명(曹明)이 들어오며 형의 하는 모습을 보고 말했다. "언제까지 여기에 있을 거요? 그 소리는 들었소? 무림에서 우리를 천산이괴라고 한답니다." 동생인 조명의 말에 조영은 포를 뜬 고기를 들고 밖으로 나가 해가 잘 드는 곳에 가지런히 놓고 들어왔다.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