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고객게시판
제목
삼성전자, 5G자동차협회 이사회 멤버 선임
닉네임
이수근
등록일
2017-05-20 17:52:22
내용

삼성전자가 5G 네트워크 기술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산업 국제표준 상용화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5G 기술 기반 커넥티드카 상용화 추진단체인 ‘5G자동차협회(5G Automotive Association,이하 5GAA) 신규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고 19일 밝혔다.

5GAA는 지난해 9월 27일 BMW, 아우디, 다임러 등의 완성차 업체와 에릭슨, 화웨이, 인텔, 노키아, 퀄컴 등의 IT 업체등이 뭉쳐 설립됐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KT, LG전자, SK텔레콤 등이 5GAA서 활동하고 있다. 19일 현재 5GAA에 가입된 글로벌 업체는 총 45개에 이른다.

삼성전자는 5GAA 이사회 멤버 중 유일하게 전장분야(Tier-1)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기존 이사회는 완성차 업체와 통신업체로 구성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5GAA 이사회 멤버 선임을 계기로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하만과의 시너지 창출을 더욱 본격화할 계획이다.

5GAA는 최근 세계 최대 통신표준단체인 3GPP에 시장대표 협력 파트너 (Market Representation Partner)로 합류하는 등 통신산업과 자동차산업을 잇는 핵심 단체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5GAA 참여 업체들은 5G 네트워크 자체가 안전한 드라이빙과 자동차와 사물간 통신(V2X 또는 C-V2X) 활용에 적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스마트홈을 중심으로 한 사물인터넷 발달도 5GAA 창설에 큰 원동력이 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차세대 커넥티드카 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 및 신규 기술개발 주도 등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 상용화 노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9월 IFA 2016 부스 현장에 배치된 벤츠 E200. 벤츠 모회사 다임러와 삼성전자는 앞으로 5GAA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지난해 9월 IFA 2016 부스 현장에 배치된 벤츠 E200. 벤츠 모회사 다임러와 삼성전자는 앞으로 5GAA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일반적으로 정파의 사람들은 흔히들 이런 말을 주로 쓴다. "의(義)를 행하고 정(正)을 마음에 두니 그것이 협(俠)이다." 그에 반해 사파는 생계를 위해 일하는 일반인이 많이 있다. 정파에서는 인간 사회에서 가장 비천한 일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낮추어 사파라고 한다. 특히 하구류(下九流)에 종사하는 사람들로 포주들, 구(龜:기둥서방)나 희자(戱者:배우), 취(吹:악사), 대재(배우 지망생:중견 단원), 소재(신입 단원으로 잡꾼을 일컫는다), 생(生:이발사), 도(盜:도둑), 취회(吹灰:아편쟁이)들이 모여 이룬 조직을 말할 때 흔히들 사파라고 부른다. 정파에서 그들을 볼 때 강도나 살인, 방화, 강간, 인신 매매, 매춘 등의 온갖 범죄를 저지른다고 믿고 있다. 그런 사파에서 이런 말을 한다. "행(行)으로 내가 먹고 사니 의(意)로 그것을 갚는다."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