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고객게시판
제목
자신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는다. (퍼옴)○
닉네임
동수원
등록일
2017-12-30 20:33:56
내용

자신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갖는다.



진실이라 포장한 거짓으로 선동하는 종편과 이젠 지상파까지도 촛불시위를 선동하는 종북좌파세력과 그것에 합류한 아직도 세뇌당하는 중인 선량한 국민과 그것에 놀아나는 비박과 일부 친박까지도 수준이 평균이하네요. 과분하죠 이들에겐 박근혜대통령이 너무 과분한거죠.
=======================================
cogitoergosum001
BBC- 방송 첨부- 개돼지 국민에게 박근혜 대통령은 과분하지

| 2016. 12. 11. 12:06
앱으로 보기 ?본문 기타 기능
개돼지 국민에게 박근혜 대통령은 과분하지.
작성자: 논객넷 정문 등록일: 2016-12-11
?
?

영국 공영방송 BBC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 가결을 보도하며
강아지 게이트(Puppygate)라고 언급했다. BBC는 9일(현지시각)
탄핵당한 박근혜: 강아지가 한국의 대통령을 끌어내렸나
(Park Geun-hye impeached: Did a puppy bring down South Korea& #39;s president?)
라는 제목의 르포를 보도했다.

Park Geun-hye impeached:
Did a puppy come down South Korea& #39;s President ?

The political scandal engulfing South Korea
has culminated in Park Geun-Hye "impeachment
but according to one account,it all start ed with an argument over a puppy.
The BBC "Tessa Wong unravels an outlandish series of events.

With his good looks and athletic build worthy of any South Korea pop star.
Ko ZYoung-tae has been the object of public fascination for months.

The former national fencer is closely linked to Choi Soon-si of 60,
the presidential confidante who now faces corruption charges.

Mr.Ko has denied he had an affair with presidential confidante Choi Soon-sil
-Getty Images-

기사 내용을 통해 유추할 수 있는 것은
잘생긴 전 국가대표 펜싱선수 고영태가 옷과 가방 등을 만드는 일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예전부터 최순실과 친구사이로
최순실은 박근혜의 전담 의상 매니저를 자처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의상이나 가방을 많이 챙겨 주었다.

그런데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고
대중의 앞에 서야 했던 박근혜 대통령은 여성 대통령으로서
의상이나 가방을 비서를 시켜 구매할 수도 없어
최순실은 저렴하고 고급스러운 상품을 만드는 곳을 두루 알아보다가
누군가의 소개로 고영태의 제품을 알게 된다.
고영태로부터 몇 개의 제품을 구입한 최순실은 나름 만족하고 계속해서 주문이 이어지고 많아지게 된다.

그러는 과정에서
고영태는 자신의 상품이 한 나라의 대통령이 사용하게 된다는 것을 알고
방송사 취재가 이어지고 일약 유명스타로 탈바꿈한다.
얼굴 반반하고 전직 국가대표 펜싱선수였던 고영태는 최순실로 인해
하루아침에 스타가 되었고 돈도 벌고 명성도 높아지면서 골프도 치러 다니는 등
하루아침에 인생역전을 이룩하고 기고만장하게 된다.

기고만장하는 고영태가 최순실의 눈에 건방져지기 시작했다.
꼬마녀석을 데려다 내가 키웠는데,
망할뻔한 회사를 대통령이 사용하는 제품의 디자이너로 키워 주었는데,
자신을 믿고 따라오면 독일의 회사도 준다고 했는데,
생명부지의 젊은 놈에게 회사까지 준다고 했을 정도이니 고영태가 최순실을 얼마나 지극정성으로 모셨겠는가.
그런 고영태가 건방을 떠는 것에 최순실은 아니꼬울 수 밖에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최순실 딸이 키우는 개를 잠깐 고영태에게 맡기게 되었고
고영태는 그런 개를 집에다 던져 놓고 골프(이젠 잘나가니 골프도 치고 놀고)를 치러갔다 오니
고영태의 방에 최순실이 있었다. 둘은 고성이 오가는 싸움을 하게 된다.

최순실의 도움으로 대통령이 사용하는 유명세를 타게 되었는데
제깟놈이 최순실이 없으면 아무것도 아닌 놈이 된다.
최순실 끈이 떨어진 고영태는 사실상 디자이너 능력도 없는 그냥 3류에 불과한 놈이었고
최순실의 끈이 떨어진 고영태는 하루아침에 그저 그런놈으로 남게 되고
그간 자신의 주위에 떼지어 모여있던 기자와 주문이 전부 허상이었던 것을 알게 된다.
대통령 프리미엄으로 고영태 제품이 팔린 것이었을 뿐
제품이 좋아서 디자인이 죽여서 팔린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우치게 된다.

한순간 그거 그런 놈으로 주저 앉은
고영태는 최순실이 자신의 인생을 지옥으로 만들었다고 미쳐갔고 최순실을 죽이기로 한다.
고영태는 최순실이 평소 박근혜와 친하고,
내가 대통령을 위해서 뭐도 했고 평상시 지 잘났다고 주절거린 말들을 기억해냈다.
최순실 또한 오랫동안 알고 지낸 친분과 대통령 옷과 악세사리를 챙겨주는 코디네이터에 불과함에도 허풍을 떨고 다닌 것이다.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던
고영태는 자신의 점포에 남겨 두었던 최순실 CCTV를 확보하고 “
최순실이 대통령 연설을 고치는 것이 취미일 정도로 흔한 일이다” 라는 말을 방송가에 퍼트린다.
박근혜가 미워 죽겠던 방송가 빨갱이들은 고영태의 허풍에 회심의 미소를 짓는다.
그리고 방송가 빨갱이들, 기레기들은 하나 하나 거짓정보를 모아 시나리오를 각색한다.

고영태는 호빠의 잘나갔던 선수로 만들고,
최순실은 신기가 넘치는 무당이 되고 청와대에 신당을 차려
신정정치를 하며 박근혜의 상왕으로 국정을 보고받고 일이 풀리지 않으면
청와대에서 푸닥거리를 하는 제정일치의 본산 청와대를 만든다.
갑자기 이사 간 사무실에서 오래된 기종의 태블릿 불쑥 튀어나오고,
그 속에서 갑자기 정부의 기밀문서가 막 쏟아져 나왔는 시나리오가 완성 된 것이다.

그렇게 시작된 언론반란은
냄비근성에 쩌들은 개돼지 국민을 자극했다.
과거 광우병 촛불난동과 같은 인민재판에 맛들린 개돼지 군중은집단적 히스테리를 부리기 시작했다.
하루에도 수천건씩 허위 날조 된 기사는 빨갱이 기레기들에 의해 모든 매체를 도배하게 된다.

BBC은 국가간의 예우를 생각하여 “
강아지가 한국의 대통령을 끌어내렸나”라고 조롱하고 있지만
그 이면은 에라이 개돼지 국민들아 정신차려라 라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개 돼지에게 박근혜 대통령은 과분하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기레기와 빨갱이가 장악한
대한민국 언론에서는 절대로 쓰여질 수 없는 기사와 팩트가
영국 BBC를 통해 접해야 하는 필자의 심청은 참담하다 못해 처참하다.
도대체 서푼어치도 되지않는 천박한 기레기의 펜대에 국민이 놀아난다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개돼지들과 어울려 산다는 것이 싫다.
영국의 균형있는 BBC라는 언론을 보며
영국이 왜 선진국이며 BBC가 있는 국민의 수준을 알게 되며
개돼지 국민이 꿈꾸었던 선진궉이라는 것은 일장춘몽에 불과하며,
신기루와 같다는 것을 알고 비참함을 금할 수 없다.

알렉시스 토크빌은
모든 국민은 자신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라고 했다.
그래 개돼지에게 박근혜 대통령은 과분하지.
개돼지로서 기레기에게 놀아나고 허망한 듣기 좋은 구호나 외치는
정치판의 개들에게 사기 당하고 사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 아닌가 말이다.

이 개돼지 국민들아..............
--------------------------------------------
?

http://www.bbc.com/news/world-asia-38259068
Park Geun-hye impeached: Did a puppy bring down South Korea& #39;s president?
9 December 2016
From the section A
Ko Young-tae speaks to members of the media at the prosecutor& #39;s office where he appeared in connection with the allege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Choi Soon-sil on 31 October 2016 in Seoul, South Korea.Image copyright Getty Images
Image caption
Mr Ko has denied he had an affair with presidential confidante Choi Soon-sil
The political scandal engulfing South Korea has culminated in Park Geun-hye& #39;s impeachment but according to one account, it all started with an argument over a puppy. The BBC& #39;s Tessa Wong unravels an outlandish series of events.
With his good looks and athletic build worthy of any South Korean pop star, Ko Young-tae has been the object of public fascination for months.
The former national fencer is closely linked to Choi Soon-sil, 60, the presidential confidante who now faces corruption charges.
Rumours about Mr Ko, 40, have saturated local media, which even labelled him Ms Choi& #39;s "toy boy".
But this week in front of a parliamentary committee he denied they were a couple.
Then, he proceeded to tell the extraordinary tale of how an argument prompted him to go to the press with revelations that would ultimately lead to the president& #39;s impeachment.
Read more: What is South Korea& #39;s presidential scandal?
Read more: The friendship behind the presidential crisis
Dressing the president
According to Mr Ko it all began in 2012, shortly after Ms Park was elected president.
Mr Ko, an Asian Games gold medallist, had long retired from fencing. His day job at that time was running a handbag and clothing company called Villomillo.
One day a friend asked him to show some of Villomillo& #39;s latest products to a mysterious buyer
Ko Young-tae speaks to members of the media at the prosecutor& #39;s office where he appeared in connection with the allege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Choi Soon-sil on 31 October 2016 in Seoul, South Korea.Image copyright Getty Images
Image caption
Mr Ko has been the object of public fascination since the scandal blew up
"My friend asked me to bring some new items (to a designated place), so I did. That& #39;s when I saw Choi for the first time," Mr Ko recounted at a public hearing this week.
Ms Choi liked what she saw, and he began supplying her with items which would end up in Ms Park& #39;s wardrobe.
He gave around 40 luxury handbags made of ostrich skin and crocodile leather, and 100 bespoke pieces of clothing to the president.
They cost tens of thousands of dollars, and Ms Choi paid for all of them out of her own pocket, according to Mr Ko.
This picture taken on 19 November 2016 shows Choi Soon-sil, the woman at the heart of a lurid political scandal engulfing South Korea& #39;s President Park Geun-Hye, being escorted after questioning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Image copyright AFP/Getty Images
Image caption
Ms Choi is accused of influence-peddling
He strongly denied that he and Ms Choi became a couple - they were just friends, he said.
But he did not deny that she trusted him enough to give him appointments in two Germany-based companies which she owned.
As Ms Park& #39;s unofficial clothier Mr Ko also began to enjoy fame and success, especially after Ms Park was spotted toting a Villomillo bag in 2013, according to local media reports.
The brand drew celebrity customers and Mr Ko became a member of the local entertainment scene, even joining a celebrity baseball team called Play Boys.
"Puppygate"
In perhaps some of the most extraordinary testimony heard in South Korea& #39;s parliamentary chamber, Mr Ko described how trouble was brewing between him and Ms Choi.
In 2014, the businesswoman asked him to take care of her daughter& #39;s puppy. Mr Ko brought the dog to his house, then left it there as he went out to play a round of golf.
When he returned, he found Ms Choi in his home, furious with him for abandoning the puppy. The two had a "huge fight", he said.
From then on their relationship went downhill. "She treated me like a slave, swearing at me many times," he said in his candid account.
Angry and hurt, Mr Ko decided to exact revenge by going to the press about Ms Choi and Ms Park& #39;s relationship.
In this 18 November 2016, file photo, protesters wearing masks of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eft and Choi Soon-sil, Park& #39;s longtime friend, in Seoul, South Korea.Image copyright AP
Image caption
The scandal is centred on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Ms Park and Ms Choi
Over the months he collected evidence of Ms Choi& #39;s power over Ms Park& #39;s administration, including CCTV footage of Ms Choi treating presidential aides as her personal servants. He eventually turned them over to a local broadcaster.
Then, in October, he did a TV interview where he alleged Ms Choi& #39;s "favourite thing" was to edit Ms Park& #39;s presidential speeches.
Reporters went digging for evidence to back it up, and obtained a tablet containing selfies of Ms Choi and files of presidential speeches.
The discovery, along with other revelations of Ms Choi& #39;s allegedly suspicious business dealings, sparked public outrage and launched a wide-reaching corruption inquiry that has ensnared even corporate bigwigs and celebrities.
Ms Park later admitted she gave Ms Choi inappropriate government access - including to her speeches - and apologised. But she has denied the allegations of corruption that prosecutors have laid down.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speaks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 on 10 June 2016 in Seoul, South Korea.Image copyright Getty Images
Image caption
Parliamentarians have voted to impeach Ms Park
The president has now been impeached, while in another twist Mr Ko is seen as a public hero, hailed by netizens for his "whistleblowing".
The president has now been impeached, while in another twist Mr Ko is seen as a public hero, hailed by netizens for his "whistleblowing"

-http://www.bbc.com/news/world-asia-38275560
Park Geun-hye impeached: South Korea rally demands full removal?10 December 2016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Image caption Anti-Park protesters gathered in Seoul for the seventh consecutive weekend
Tens of thousands of anti-government protesters have marched in the South Korean capital, Seoul, to celebrate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Gathering for the seventh weekend in a row, demonstrators held candles and demanded Ms Park& #39;s definitive removal.
She is suspended while the top court considers whether to uphold Friday& #39;s parliamentary vote to impeach her.
Ms Park is accused of allowing a close friend to profit from her connections with the presidency.
The crowd, estimated at 200,000 by organisers, was smaller than in recent weeks, correspondents say.
"We demand that the Constitutional Court make a decision of conscience and justice and do not act against the will of the people," Jung Kang-ja, one of the organisers, said in a speech.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Meanwhile Prime Minister Hwang Kyo-ahn, who became acting president after Friday& #39;s vote, sought to calm concerns over national security and to reassure markets
"So far, financial and foreign exchange markets have been relatively stable and there are no signs of unusual movements by the North [Koreans], but all public servants should bear vigilance in mind," Mr Hwang said on Saturday.
Did a puppy bring down South Korea& #39;s president?
Who is President Park Geun-hye?
South Korea& #39;s presidential scandal explained
The friendship behind South Korea& #39;s presidential crisis
The motion to impeach Ms Park passed by 234 votes to 56, meaning many members of her Saenuri party voted in favour.
Her supporters held a Seoul rally that drew an estimated 15,000 people on Saturday. Waving national flags, they carried banners that read: "President Park, Don& #39;t Cry" and "Nullify impeachment".
President Park& #39;s life in politics
Exit player
Media captionPresident Park& #39;s life in politics
At the heart of the case is her relationship with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who faces charges of coercion and abuse of power.
It is alleged that after Ms Park became president in 2013, Ms Choi, 60, used their friendship to pressure powerful corporations into donating to foundations she controlled and then siphoned off funds for her personal use.
Prosecutors say Ms Park had a "considerable" role in the alleged corruption, which she has denied.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180 days to make a final ruling.
If at least six of the court& #39;s nine judges rule against Ms Park, she will become the first sitting South Korean president to be deposed in the country& #39;s democratic era and a new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held within 60 days.
-------------------


박근혜
죽이기에 앞장선
자칭 극우 논객조직의 행로에 예의주시-

최순실 사건이 터지고,
청와대 주변 땅굴과 전국 곳곳에서 북한 특수군이 몰려 올라 올것이다
5.18폭동 처럼 북괴군이 개입할 거다 등등
외치다가,
촛불집회가 선동에 의해 별 사고없이 진행되니까,
국민 95% 민심이니, 박근혜는자진하라, 하야하라, 퇴진하라,
탄핵 받아라 등등으로 저주에 저주를 퍼붓다가,...

박근혜를
죽은 시체로 비유하고,
박사모 (일명 박빠)를
그 시신을 간음하는 환자들이라고 평훼하는 포스팅으로 공격,
말하자면,
박빠들은 모두
戀屍癖患者-屍姦人-死?性愛者-
屍?性愛者-死?愛好者-屍?愛好人-死姦人-necrophilian -thanatophilian -

누가 ?
박근혜 대통령에게 받은 trauman으로 보인다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외치는 반란이 민심이라는 주장은
5.18 폭동 역시 민심이라고 인정하는 논리가 아닌가 ?
탄핵이 가결되니까,
촛불집회에 참가한 70%는 선량한 시민이고
나머지 30%는 빨갱이라고 말을 바꾸면서 하는 짓거리는
이율배반적 현재진행형 행태 (of antonomy present continuous opportunism ).....
- 전 야 -

?

.

#개돼지
#국민에게
#박근혜
#대통령은
#과분하지
온라인식보 바로가기
<00> 넌 자신을 누구에겐가 필요한 존재로 만들라. 누구에게든 인생을 고되게 만들지 말라.(에머슨) 청년기는 대실수이다. 장년기는 투쟁이다. 그리고 노년기는 후회이다.(디즈레일리) 이기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어떻게 노력하는가가 문제이다.(쿠베르탕) 인류를 위해 사는 것은 자기의 이름을 위해 사는 것보다 훌륭한 것이다.(바첼 린드세이) 위대한 것 치고 정열이 없이 이루어진 것은 없다.(에머슨) 덕이 없는 아름다움은 향기 없는 꽃이다.(프랑스 격언) "대화는 학생들의 실험실이요 모든 죄의 기본은 조바심과 계으럼이다.(카프카) 자신의 주인이 되는 자는 곧 다른 사람들의 주인이 될 것이다.(풀러)
↑♨모든 국가의 기초는 그 나라 젊은 이들의 교육이다.(디오게네스) 우유부단한 것만이 습관으로 되어 있는 사람보다 더 비참한 사람은 없다.(제임스) 인간은 교육을 통하지 않고는 인간이 될 수 없는 유일한 존재이다.(칸트)
▲ but of little use to him who cannot read it. 말도 행동이고 행동도 말의 일종이다.(에머슨) 생각하는 사람처럼 행동하라. The most beautiful thing in the world is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