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A/S보증
제목
쾌지나칭칭나네 백성들 춤을 추었다.◑
닉네임
joy365
등록일
2017-12-30 15:16:12
내용

너희가 세계인이 되어 하늘이 열린 것을 보니 보라!
백마 탄 자가 있었으니 그 이름은 충신과 진실의 배설 장군이라 그가 공의로 백성을 위해 싸우더라!

그 눈이 불꽃 같고 그 머리에 면포의 두건이 있고 또 이름을 & #39;설(세루)& #39; 쓴 것이 한자이니 자기 밖에 아는 자가 없게 했고 또 그가 피 뿌린 옷을 입었는데 배설이라 조선의 군대들이 희고 하얀 면포를 입고서는 꾸역꾸역 죽음으로 향하다가 배설이 백마를 타고 나타나니 모두가 그를 따르더라!

그의 입에서 만국제패의 한배검이 나오니 그것으로 만국을 치겠고 일본을 제앞하리라고 중국의 이여송이 금오산에 진을치고 쇠말뚝을 밖아 배설의 명을 다그치려고 기도하자, 여대로가 시를 지어 배설이 반공에 성을 ?으니 가히 진시황제라도 할수 없는 신비의 묘술이라 감탄하여 진실을 남기니라,

가토 기요마사가 일본으로 돌아가 구마모토성을 쌓으면서 배설에게 고사를 지내며 감사축문을 외웠더라!
배설이 조정 중신과 세도가와 연이 있었다면 그런 대접을 받았겠나? 그가 평범한 백성을 자신처럼 돌보아 경상도 인구가 보전되었느니라, 백성들도 그가 장수이길 원치않았고 친지 동료로 생각했느니라,

그는 역사에 없어도 진주성 6만 주민을 구했는데, 왕이라 황제라도 할 수 없었느니라, 이는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이니 가토 기요마사 홀로 머리를 숙었고 일본으로물러나니 사죄를 공포하니, 이 어찌 쾌지나 칭칭나네, 세루에게 목숨살려달라 민간에 노래했다네, 쾌지나칭칭나네, 쾌지나 청칭물러가네!!




금오산성 중수한 배설, 왜 표지판엔 안 나왔을까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정만진 기자]



경부고속도로 구미대교 쪽에서 바라본 금오산
ⓒ 정만진
경북 구미의 금오산성(경상북도 기념물 67-1호)은 976m의 험준한 산 정상부와 계곡을 이중으로 둘러싼 석축 산성이다. 이 성의 최초 축성 시기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고려 때 왜적의 침탈을 피해 백성들이 들어가 성을 쌓고 지켰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대체로 고려 말기부터 존재했다는 사실은 알 수 있다. 특히 이 성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동안 왜적에 대항하는 중요 거점지로 활용되어 & #39;왜군의 북진을 막고 임란 7년을 종식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금오산성 사적비>의 표현)& #39;

하지만 금오산 주등산로 입구에 세워져 있는 사적비를 읽은 후 금오산을 오르는 사람은 거의 없다. 아마도 추측하자면, 사적비가 세워진 1991년 이래 오늘에 이르기까지 비석 뒷면의 문장에 눈길을 준 사람은 별로 없었을 듯하다. 그 탓에, 금오산은 유명해도 금오산성은 그 빛을 많이 잃었다.



금오산 주등산로 입구에 세워져 있는 금오산성 사적비. 배설 장군 등 금오산성을 축성하는 데 공을 이룬 사람들의 이력과, 산성의 내력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지나치는 사람들 중 이 사적비의 내용을 읽는 사람은 거의 없다.
ⓒ 정만진
<금오산성 사적비> 읽은 후 등산하는 사람 거의 없어

금오산성은 1410년(태종 10)에 개수된 이후 180여 년 동안 버려진다. 전쟁 없이 긴 세월을 보낸 탓에 국방을 소홀히 한 폐해가 금오산성에도 밀어닥쳤던 것이다. 그 결과 <칠곡문화대전>은 <조선왕조실록>에 근거하여, 임진왜란이 한창 진행 중인 1595년(선조 28)에 이르러 비변사가 & #39;금오산성과 인동의 천생산성을 수축하여 대진(大鎭)을 만들 것과, 이 중책을 선산부사 배설로 하여금 전담하도록 도체찰사 이원익의 의견을 물어서 처리함이 옳다고 임금에게 진언했다& #39;고 기록한다. 왜란이 발발한 지 4년이 지나서야 금오산성은 배설(裵楔)에 의해 중수되었다는 말이다.

배설은 선산부사 겸 금오산성 별장이었다. 당시 금오산성의 관할 구역은 지금의 선산(구미 포함), 개령, 김천, 지례 네 개 군에 이르렀다. 배설이 중수를 마치자 금오산성은 1597년(선조 30)부터 경상도 체찰사의 본영으로 사용된다. 이는 금오산성이 & #39;왜군의 북진을 막고 임란 7년을 종식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39;는 <금오산성 사적비>의 표현이 역사적 사실임을 증언한다. 그 이후 병자호란을 겪으면서 국방 정책이 강화되자 금오산성에는 3500명이나 되는 병력이 상주한다.



금오산성의 북문인 대혜문
ⓒ 정만진


금오산성의 내성 흔적이 주등산로 일부에 남아 있다. 그러나 복원이 되지 않아 대부분 무너지고 망실된 모습을 보여준다.
ⓒ 정만진
현재 금오산성에서 가장 규모가 크게, 아니 유일하게 복원되어 있는 유적은 북문인 대혜문(大惠門)이다. 대혜문에 닿는 길은 크게 두 갈래이다. 하나는 사적비에서 천천히 걷는 길이다. 크게 가파르지 않고 시간도 대략 20분 가량 소요되어 누구나 부담없이 첫발을 내디딜 수 있다. 다른 하나는 케이블카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케이블카에서 내리면 2분 만에 대혜문에 당도한다.

금오산성 북문에 & #39;큰 은혜& #39;를 뜻하는 이름이 붙은 까닭

성문 이름이 어째서 & #39;큰 은혜& #39;인지 궁금하다. 민간의 전언에 따르면, 대혜문 이름은 이 북문에서 약 20분 걸으면 닿는 대혜폭포에서 유래했다. 이 폭포는 "물 떨어지는 소리가 금오산을 울린다"고 하여 명금(鳴金)폭포라는 이름도 얻었지만, 그보다는 "폭포에서 흘러내린 물이 선산 일원의 농민들에게 큰 혜택을 준다"는 뜻에서 대혜폭포로 일반화되었다.

금오산성을 중수한 배설도 대혜폭포의 의미에 근거하여 성 안에 혜창(惠倉)을 설치했다. 백성들과 군사들을 먹일 양식 저장 창고를 그렇게 불렀던 것이다. 또 배설은 대혜문에서 한 시간 정도 올라가면 닿는 내성(內城) 안 곳곳에 사람들을 위한 일곱 우물과 말들을 위한 아홉 연못을 팠다. 물이 계곡을 타고 그냥 흘러가도록 두어서는 외적에게 장기간 포위되었을 때 농성(籠城)을 할 수가 없는 까닭이다. 사람들은 배설이 판 우물과 못을 "구정칠택(九井七澤)"이라 불렀다. 구정칠택의 물은 넘쳐흘러 대혜폭포의 줄기를 우렁차게 가꾸었다.



대혜폭포 옆 거대한 바위에는 배설 장군이 금오산성을 쌓고 성 안에 샘과 못을 만들었다는 내용이 새겨져 있다. 이 바위 옆으로 오르면 도선대사와 길재가 머물렀다고 전해지는 도선굴이 있다. 지난 11월 20일,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파견예술인 자격으로 대구공정여행A스토리협동조합의 11월 30일 금오산 역사기행 사전답사를 이끌면서 금오산 곳곳의 역사유적에 대해 해설을 했다.
ⓒ 정만진
<칠곡문화대전>은 "금오산성의 수축은 당시 선산부사 배설에 의해 완성된 듯하며, 승병대장 유정도 금오산성 수축에 조력하여 국난에 크게 공헌한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배설은 산성을 수축하고 진중에 아홉 개의 샘과 일곱 개의 못을 팠다. 이는 대혜폭포 아래 도선굴로 가는 길목 바위에 & #39;善山府使 裵楔 築 金烏山城 穿 九井七澤(선산부사 배설 축 금오산성 천 구정칠택)& #39;이라고 각자한 글귀에서 확인된다"고 말한다.

& #39;승병대장 유정이 금오산성 수축에 조력하여 국난에 크게 공헌했다& #39;는 표현에 주목할 때, 금오산성 중수를 완성하고 구정칠택을 만들어 선산 일대 백성과 군사들에게 임진왜란 극복의 토대를 제공한 배설의 공로는 그 이상으로 대단하게 여겨진다. <삼국지>의 촉장 마속이 마실 물 없는 곳에 진지를 구축했다가 제 군사들을 위장 사마의에게 몰살시키고, 자신은 & #39;읍참마속& #39;이라는 고사성어를 탄생시킨 옛일을 감안하면, 금오산성 중수는 물론이려니와 배설이 구정칠택을 만든 것은 뛰어난 지혜의 발휘라 하겠다.

금오산성을 중수하고 구정칠택을 판 사람은 누구일까?

그러나 금오산 주등산로 입구의 <금오산성 사적비>가 외면 당하듯, 대혜폭포 옆 거대 바위의 배설 관련 각자 또한 한문 표기인데다 잘 드러나지 않는 높은 곳에 새겨져 있어 보통사람들에게는 눈에 띄지도, 뜻이 파악되지도 않는다. 게다가 문제는 그 정도에서 멈추지도 않는다. 대혜문 및 내성 흔적의 출입구, 그리고 내성 안 유적지 그 어느 곳의 안내판에도 배설의 이름은 전혀 기록되어 있지 않다.



금오산 거의 정상 가까이에 있는 분지에는 1991년까지도 화전민들이 밭을 일구며 살았다. 이곳은 겨울 기온이 영하 30도에 이르는 고냉지이지만 물이 많아 산 아래 마을보다도 살기에 좋았다고 한다. 그래서 고려 이전부터 이곳에는 산성이 축성되었고, 임진란 때 배설 장군이 중수했으며, 한때 3500명의 군사들이 상주했다.
ⓒ 정만진
과연 누가 금오산성을 중수하고 칠정구택을 팠을까? 금오산성 대혜문과 내성 안 유적지를 방문하고도 답사자들은 그 사실을 알 수가 없다. 그래서 생각해 본다. 세계사적 또는 국사적 인물에는 미치지 못하더라도 국가와 사회 공동체를 위해 피땀흘려 살다가 죽은 이들을 이처럼 묻어버려서는 우리 공동체가 건강성을 간직할 수 없다.

우리나라 땅은 광개토& #39;태& #39;왕 혼자서 넓혔고, 우리나라 문화는 세종& #39;대& #39;왕 혼자서 일구었고, 임란 왜군은 & #39;성웅& #39; 이순신 혼자서 다 물리쳤고, 독립만세운동은 유관순 & #39;누나& #39; 혼자서만 한 것으로 아이들이 기억한다면, 어떻게 역사교육이 제대로 설 것이며, 민족정기는 어떻게 바로 세워질 것인가? "1등이 아니면 아무도 기억하지 않습니다"라는 왜곡된 선전문구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역사교육을 계속할 것인가?

우리 역사교육 "1등이 아니면 기억하지 않습니다" 수준

내 집안의 선조, 내 마을의 옛어른, 내가 사는 지역사회의 선현들 중에도 훌륭한 분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아야 아이들은 그들을 준거인물로 삼아 올곧게 자라날 수 있다. 병사가 있어야 군대가 존재할 수 있고, 일개 병사의 죽음도 결코 대장군의 죽음 못지않게 가치있는 전사라는 인식이 일반화될 때 비로소 우리 사회의 공동체 정신도 흔들림없이 유지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다면, 모든 아이들은 자라서 하나같이 왕이 되고 대장군이 되어야 한다. 그야말로 어불성설 아닌가!



서유교는 처음으로 금호강에 다리를 놓아(그것도 사비로) 영남대로를 걸어 서울로 가는 수많은 경상도 사람들이 옷을 벗지 않고도 강을 건널 수 있게 했다. 이서는 해마다 홍수로 고통받는 대구사람들을 위해 사비를 들여 물길을 바꾸었다. 그러나 대구 북구 팔달교 옆 서유교 비(왼쪽)는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숨은 듯 놓여 있고, 대구 수성구 상동 이서공원에는 & #39;이서 공원& #39; 표지석도 없다.
ⓒ 정만진
대구에도 이런 사례가 있다. 서유교(徐有喬)와 이서(李?)에 관한 푸대접이 바로 그것이다. 서유교는 부산, 대구 등 경상도 사람들이 영남대로를 통해 한양에 가려면 반드시 건너야 하는 금호강에 사상 최초로 돌다리를 놓은 인물이다. 그것도 사비를 들여서 그렇게 했다. 서유교 덕분에 경상도 선비와 상인들은 처음으로 옷을 벗지 않고도 강을 건널 수 있게 되었다.

서유교는 1849년부터 1851년까지 2년 동안 대구판관으로 재임했다. 하지만 서유교의 공로를 기리는 조그마한 비석은 그가 다리를 설치했던 곳 인근의 팔달교 아래에 숨은 듯 놓여 있다. 팔달교 입구의 넓은 잔디밭은 거대한 & #39;바르게 살자& #39; 비석이 차지하고 있고, <判官徐有喬永世不忘碑(판관서유교영세불망비)>는 & #39;바르게 살자& #39; 뒤편 비탈진 기슭에, 그것도 잡목들로 접근로가 가려진 곳에 일부러 감추기라도 한 양 외로이 서 있다. 그 탓에, 웬만한 답사자는 현장에 가서도 비석을 찾기가 어렵다. 게다가 서유교영세불망비가 왜 이 곳에 세워져 있는지에 대한 안내판도 없다. "영원히 잊지 않겠다"는 맹세는 어디로 사라졌는가?

이서 또한 그에 못지않게 홀대받고 있다. 이서는 대구판관으로 일하던 1776년, 대구 사람들이 해마다 겪는 홍수로 큰 피해를 입는 것을 보고 역시 서유교처럼 사비를 들어 물길을 바꾸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를 기려 비를 세웠다. 하지만 그 비는 현재 엉뚱한 곳으로 옮겨져 있고, 비석 둘레에 꾸며진 상동교 옆의 소공원 입구에는 이서에 관한 안내판 대신 & #39;바르게 살자& #39;는 빗돌이 눈에 두드러지는 목을 차지한 채 번쩍이고 있다.

배설, 서유교, 이서 모두 잊혀진 이름

게다가 배설은 & #39;잊혀진 이름& #39; 정도에서 그치지도 않았다. 영화 <명량>은 명량해전에 참군하지도 않은 배설을 왜와 내통한 첩자로서 이순신을 암살하려다 실패하자 도주하다가 아군의 화살에 맞아 죽은 인물로 그렸다. 서사구조상 그런 반동(反動)인물의 배치가 꼭 필요했더라도 가공의 장수를 한 명 등장시켰으면 될 일인데, <명량>은 굳이 역사의 실존인물을 극단적으로 왜곡함으로써 배설을 & #39;두 번 죽이는& #39; 잘못을 저질렀다. 산성을 중수하고 칠정구택을 준설하는 공로를 세우고도 정작 금오산성에서는 잊혀진 배설이 <명량>을 통해 터무니없는 악역으로 이름을 날리게 되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하루빨리 구미시는 금오산 내의 각종 안내판에 배설의 이름을 밝혀두어야 한다. 배설이 금오산성을 중수한 일은 개인의 문집도 아닌, 엄연한 국가기록물 <조선왕조실록>에 적혀 있는 역사적 사실 아닌가! 자라나는 아이들이 전국 곳곳의 역사유적지 안내판을 보면서 "나도 저런 인물이 되어야지!"하고 생각하도록 준비하는 일, 그것은 우리 기성사회 성인들 본연의 책무다.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다 본 금오산성 대혜문 일대
ⓒ 정만진




탄핵쿠데타,부관모욕에 시로 답한 전쟁영웅,,
(탄핵과 부관 곤장세례)배설 장군은 꼼장어를 싫어하고 말이 없었으나 전쟁이 끝나자 서울사람들이 화려한 전승신화보다는 영남을 신뢰하겠다고 이구동성이 등암에게 말했었다.

月波亭(月パジョン)(출처:명량왜곡과 진실307P 미출판 부분)
靑山(?算)ああ、
デョヒていただ
綠水ㅣ(ノクスが)だうれしい


無情(無情)した山水(算?( ø
あるかうれしいば
ましてや)有情(油井)した?だニルロムスムハリオ。
一昨日いつ突進
このように
ジョリ行く第

月波亭(月パジョン)?根ダルエ
ヌィスルを食べた警固
鎭江(錦江)の輝ドゥンヌン編みが
昨日ロンガせよ。

排泄は歌、
熊川海?で倭船600隻を全滅させていた盲腸である。しかし、その次の閑山島海?では、敵に?敗をした。
長い水中生活に全身は病?が聞いて、
敗?の屈辱に心もうすらぞくぞくである。周りを見回してみると、
?い山?が?風のように取り?んでいる。?わらない。
「?算ああよくあったのか?」「?いムルア君嬉しいね。」
世界はそのように暖かくしていがないから海を?け巡るた盲腸の胸がどうして火に燃えて?っ?に足かせとなり、か運賃。


晋州城で恨みを、

加藤、小西 ソソヘンジャン、ド?ド?ダッカドラ、島津義弘水軍を?いて鹿?島薩摩の部隊を?破した熊川海?がようにね
義明と決?がで殺すことができたが、腕だけを要求した。?
殺すことあったが、
羽柴秀勝が思い出し生かし見た。


壬辰倭?侵略を停止し、
朝鮮、日本の友好同盟を認識させようと
川岸に?い柳の、友と酒一杯交わしたその時?かある。ただし柳が、

その葉であり、?がディッキ?精子で月光立ちこめ酒を交わしていたことが、

まるで昨日のであるよう考慮される姉。


??を終わらせ者、?田吉高伊達政宗羽柴秀勝それら浮上させ、返し送信は、

豊臣秀吉が長?が負傷したままに侵略を主張することを報告侵略を停止を心を持つようにしようと常であった。
。?川ヒダて義昭を殺すことができる場で九死に一生の機?を?えた。

しかし、??は終わらず陰謀と謀略で?劾されて病?の治療のために??する必要が常であった.



排泄は、日本軍の全滅ではなく、艦砲で打?を加えて防御をしようということであった。何とか日本軍の意志を折っ撤退させようと風シンスギルと?っていた。したがって、日本の兵士たちを無害ず者、日本軍長?の酒宴負傷を負わせた。羽柴秀勝の肋骨、?田吉高マ?事務はい義明殺さなかった。、??時代の日本での障害者が一般的になることがなかった。






배씨 종문이 보관하고 있는 세루 장군이 하시바 히데카츠(표주막 문양의 황금부채)를 빼앗고 갈비뼈 하나를 획득 하고, 구로다 요시타카의 동생 구로다 분신에게서 획득한 구로다 가문의 칼 두점,

<고려선전기 高麗船戰記>는 왜함대에 종군한 69세의 도노오카(外岡甚左衛門)가 1592년 7월 28일 부산포에서 작성한 전황기록문서이다. 임진왜란을 일으키게 된 자국 내의 사정과 부산포 침공 이후 왜의 수군이 겪은 연패의 참상을 기록한 것으로 “어리석은 노인의 붓끝이 후일의 비웃음을 무릅쓰고 써놓고자 하는 것이다.”라고 맺고 있다.

여기에는 한산대첩에 이어 7월 10일에 있었던 안골포해전(安骨浦海戰)의 실전상황이 목격한 대로 충실하게 기술되어 있다.
“구키(九鬼嘉隆)와 가토(加藤嘉明)는 와키자카(脇坂安治)가 전공을 세운 것을 듣고, 같이 6일에 부산포로부터 나와 바로 해협 입구에 이르러, 8일에는 안골포의 오도(烏島)라는 항(港)에 들어갔다. 그리하였더니 9일(朝鮮曆 10일)의 진시(辰時:오전 8시경)부터 적의 대선 58척과 소선 50척 가량이 공격해 왔다.

대선 중의 3척은 맹선(장님배: 盲船, 거북선)이며, 철(鐵)로 요해(要害)하여 석화시(石火矢), 봉화시(棒火矢), 오가리마따(大狩鉢) 등을 쏘면서 유시(酉時,오후 6시경)까지 번갈아 달려들어 쏘아대어 다락에서 복도, 테두리 밑의 방패에 이르기까지 모두 격파되고 말았다. 석화시라고 하는 것은 길이가 5척 6촌(약 117.6cm)의 견목(堅木)이며, … 또 봉화시의 끝은 철로 둥글게 든든히 붙인 것이다.
이와 같은 큰 화살(大箭)로 다섯칸(1칸은 약 1.25m), 또는 세칸 이내까지 다가와 쏘아대는 것이다.…” (鍋鳥家에 소장된 筆寫原本에서).

배설이 장작귀선 거함 돌격선 두척을 투입했다는 조선측 기록인 제조번 방지의 기록과 일본이 세척의 거함 맹선이 투입되어 일본군의 피해가 막심하다는 기록, 나는 일본측 기록이 사실에 가깝다고 보여진다.

당시 호남을 대표하든 동인정권에서 배설의 전투규모를 아예 기록하지 않았고, 일체의 포상도 없었을뿐 아니라 배설을 도망자로 몰았다는 것만봐도 지도층이 얼마나 영리한지 알수 있다.


배설이 지휘한 함선의 규모가 분명하고 병령도 약 1만여 병력 추정이 가능하다. 전투시간이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격을 퍼부어 일본군들이 전부 후퇴하고 있는 모습도 특이하다.


김완의 해소실기에는 배설 장군과 김완장군이 마지막까지 적들의 등선육박전에 맞서 사투를 벌이는 기록이 생생하고, 칠천량 해전에서 적에 기습공격을 당한 배설 장군이 일본 요시아키 장군과 직접 배위에서 배세루를 잡으려는 요시아키 장군과 결투가 벌어졌다.

일본군에 목표는 이순신이나 원균이 아니라 "배세루부대" 였다는 사실과 요시아키가 포위망에 갖힌 배설의 지휘선에 몸소 올라 칼을 휘두러다 배설장군의 칼에 오른쪽 팔이 베이고 칼을 놓친 상태에서 일본 장군에 체면도 버리고 바다로 뛰어 내려 구사일생으로 살아돌아 갔다는 요시아키 장군기

일본군이 주도권을 잡고 김완 장군을 포로로 잡은 요시아키 군대가 부대장군이 퇴각하는 함선위에 올라 공을 세우려다 팔을 잃어버린 칠천량 해전의 치열함이 생생하다.


난중일기 을미년 스무날(계사)
"비가 주룩주룩 내렸다.
식후에 우수사에게로 가다가 길에서 배수사(설)을 만나 배 위에서 잠깐 이야기했다. 밀포 둔전 만든 곳을 살펴볼 일로 간다고 했다. 그길로 우수사에게로 가서 몹시 취하고 저물녘에 돌아왔다."
해석, 충무공은 전라우수사를 만나서 술을 취했는데 경상우수사 배설장군은 배를 타고 밀포 둔전 만드는 곳으로 가고 있는 모습이 난중일기에서도 배설장군의 식량을 만들어 백성을 구휼하려는 성실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소설가 김경진의 의견에 따르면 그가 경상우수사로 부임하던 시절 판옥선이 25척까지 증가하였고 경상우수군의 굶주림도 어느정도 해결시켰다고 말한다. 이중 판옥선이 25척까지 증가했다는 부분은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일본인들 눈에는 배세루 조선 수군의 배가 한번 물리면 죽는 지네를 닮은 것으로 극한 공포로 그리고 있다. 분명히 창제귀선과는 모양이 확실하게 다르지만, 김억추 장군이 말하는 장작 귀선의 모습 그대로 장작을 덧대인 대형 함선모양 이다.

「排泄は歌う。かつて熊川海?で倭船600隻を全滅させていた盲腸である。調整奸臣がスパイと?筒と朝鮮軍を買わに運?してチルチョン海?では、敵に?敗を喫した。長い水中生活に全身は病?が聞いて、敗?の屈辱に心もうすらぞくぞくである。
배세루 우주선의 모습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6∼1598)의 일대기를 그린 18세기 일본의 장편소설 & #39;에혼다이코기(繪本太閤記)& #39; 6편 권 6에는 알 듯 모를 듯한 그림이 실려 있다. 거대한 배와 뗏목 수준에 불과한 작은 배가 싸우는 장면. 책이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다루고 있다. 임진왜란. (그림 글 출처:문화일보 김시덕)


조선군은 일본군과 전면전이 한 번도없었다는 점에서 토요토미의 강적은 일본이 말하는 세루, "배세루"라는 우주선을 만들어 나타는 외계인이 누구일까?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1536∼1598)의 일대기를 그린 18세기 일본의 장편소설 ‘에혼다이코기(繪本太閤記)’ 6편 권 6에는 그림이 실려 있다. 거대한 배와 뗏목 수준에 불과한 작은 배(일본)가 싸우는 장면. 책이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다루고 있다, 임진왜란. 에도(江戶)시대 일본인들이 듣고 또 읽고 상상한 조선수군의 ‘난공불락’ 배는 거북이보다 지네에 가까웠던 모양, 조선군의 거함의 위압감이 묘한 통쾌함을 준다.)



세루 장군의 도깨비 방패,


일본 역사의 전설적 무장 세루, 그리고 & #39;배세루& #39; 배설(裵楔)전승 실화가 어려있는 묘지, 실제 모습,

일본인들이 무서워 하던 호: 西岡 將軍 조선 전쟁 선무원종 1등 공신책록(선조), 병조판서에 증직되고 그의 부친은 사재정감에 증직하다.

배중손 장군은 일본인은 우리 후손 이라며 일본인 대량 학살을 막은 인물
배중손 [裵仲孫]
?∼1271(원종 12).고려 후기의 장군.서반의 장군인 동시에 가장 유력한 삼별초의 지휘관 명량 벽파진에서 몽골 백만대군 수장 계획이 첩자에의해 실패한 용맹한 장군
三別抄のヘッダ?長?。序盤(西班)の?軍として三別抄の有力な指揮官であったわけでデモン抗?( ⓖ詳轢波끽ø?く間、受領に推戴された人物である。全羅道?慶?道の住民との距離開京のグァンノがこれに呼?して同調した。開京では我慢情事(參知政事)新?典(申思佺)を全羅道土ジョクサ(全羅道討賊使)に任命して討伐にしたが、成果はなかった。また、?討は??では進?の三別抄を征伐する能力がなかったので、モンゴルと連合して攻略したが、いずれも失敗した。
ベジュン手は市販の名で日本全域に??を派遣してモンゴル軍と考慮日本が同盟して抗?に?加することを要求した。しかし、日本はそれぞれ表側の混?で統一されていなかったのベジュンソンは日本の統一を求めてうモン連合軍の活動を阻止しようと?州島モンゴル基地を?回占?破?し、進?鳴梁で百万の大軍を??させようと試みたし、モンゴル軍の日本人の大量虐殺を防ぐことした。


베세루 우주 공원,
배설의 후손들은 역사왜곡을 지시한 일본의 조선국사편찬위원회의 기록들과 불필요한 소모전을 하는 것보다는국가 미래를 걱정한 배설 장군의 유지에 따라,
일본인이 외계인 우주인 우주선이라는 배세루의 고향 배설장군의 장산 6600만여평에 우주 역사 공원(베세루)을만들어 미래에 일본과 선의의 경쟁을 통하여 일본을 이기고 일본을 식민지로 만들수 있을 발원지가 되도록 배설 후손들은 노력해 주는 것이 배설 장군의 유지에 가깝다는 것을 알 았으면 한다.
블랙잭온라인
우리계열카지노
"일은 인간생활의 피할 수 없는 조건이며 탐구정신은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위대한 특징이다.(풀) 정신적으로는 긍지를 가질 수 있다.(메이슨)" 당신은 항상 영웅이 될수 없다. 그러나 항상 사람은 될수 있다.(괴테) 진정한 위인치고 자신을 위인으로 생각하는 자는 없다.(해즐리트) 너의 위대한 조상을 본받아 행동하라.(드라이든) 배부른 것이 모든 악의 어머니이다. 넌 자신을 누구에겐가 필요한 존재로 만들라. 누구에게든 인생을 고되게 만들지 말라.(에머슨) 모든 국가의 기초는 그 나라 젊은 이들의 교육이다.(디오게네스) 그것이 가치있는 사람이다.(엔니우스)"
♣▽일을 몰고 가라. 그렇지 않으면 일이 너를 몰고 갈 것이다.(프랭클린) 폭풍은 참나무가 더욱 뿌리를 깊게 박도록 한다.(허버트) 폭풍은 참나무가 더욱 뿌리를 깊게 박도록 한다.(허버트)
○중간이 가장 안전할 것이다.(오비디우스) 시간 이외에는 적이 없다.(예이츠)" 친구에게 충고할 때는 즐겁게 하지 말고 깨끗한 의복은 좋은 소개장(영국속담)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