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고객게시판
제목
만사의일화♠
닉네임
동수원
등록일
2017-12-30 03:38:51
내용

한여인의피신처가산중에서는사람의냄새를?아가며

남여의구별을두지않지만

막상남녀단둘이부?치면여러상면의잔상이두사람머리를온갖것으로흘러가게만들고

자기의마음이그하나를붙잡고자기의결정을위로받고자한다

그마음이흔들리면세상의것으로자기마음은더욱흔들리며세상핑계로자기판단을애써숨기려하고부끄러워한다

산사의수도승두분이그뜻을담고자기수양에서하나의진리로자기깨달음의부처가되기위해

자기진실의심중을

머릿속으로부터파고들어오는흘러가는잡념의언사로부터벗어나도록다지며

자기판단이그하나만을마음으로찾아그행동으로옮기려고자각자의암자속으로들어간다

산중의암자에온여인의냄새가사람으로보인다면그뜻이자기마음에오게만들것이며

여인으로본다면자기마음은세상의이치를?아가는유혹에사로잡히게되고번뇌의고심은자기울타리를찾지못하고

세상의시비로자기의심중을의심속에서번뇌의회오리를경험하게하며유상의욕망을타진한다

이여인의행색을살피며산중의암자에있는자기방을보여주는사실에자기마음의진심은사라지게만든다

결국그여인을돌려보내며자기위안을세상으로부터살피며안도의한숨을내뿜지만

그스님은자기진실의사리로부터자기부정의그늘로다가가게되며자기의깨달음에서

세상의주인없는시공간의손님으로자기잡념만이주인없는세상과어울려자기시간을구성하지못하게하며

세상의시비속으로빨려들어가도록그허무함의나락으로부터그자신을허락하게된다

그스님은이세상의스님으로불리우지만자기의마음은그스스로도그행방을찾기힘들게만들어놓게된다

항시부족한자기자신의세월을자기내면의수양부족으로스님의자기용기는번뇌의고통만가지게해준다

흘러들어오는머릿속의시비를진실로받아들이지않는용기가만들어지면

세속의잡념으로부터자기마음을스스로포기하는일은삼가하게되며

자기수양을구도자의길로종국에는누구나만들어낼것이다

지식을공유하는머릿속의사실은꿈과같이사라지며진실의탈을쓴거짓의굴레가되어

형식적틀이우리자신을진실속에서가다듬게해주지못하며

그자신스스로의마음속판단만이자기평화를찾게해준다는사실을깨닫게된다

이평범한사실이우리모두에게정해진것이고

누구에게나똑같이적용되는진리가되어주며

이사실은시간을뛰어넘어지금에도적용되어진다

두스님을통해볼수있는깨달음에대한가르침은

자기번뇌속에서자기자신을살펴볼용기가세상으로부터자기인연속에놓여있는번뇌의유혹을

스스로극복하는데있었다는사실을알려준다

자기마음을세상의이치로부터자기판단을찾아사용하는일이자기평화의길이라는사실을

자기모습에서실체를분리시키며

마음을엉기지않게하고나를존재물로그모습그대로살피게되면

그깨달음의길을스스로찾아가게된다

한여인의산중행보는부처싯다르따의환생이었으며

처음에는비에맞은나신의모습으로그젊은스님의마음을스스로살피게하였고

두번째는만삭의모습으로자기를받아준스님의마음을찾아보게만들었다

결국이야기는자기의마음을살펴보며산중의여인을받아준스님이결국자기진실의소유자가되어

자기자유를가지게되며

부처의깨달음을가지게된다

이일화는

누구에게나자기의평화는

자기마음속에서시작된다는사실을우리에게알려준다

보이지않고반응하지않는다하여그사용하는용기를잃어버리지마시고

판단의시비가우리자신을힘들게할때

세상번뇌의소리를자기판단으로건강하게물리며

스스로를위로해주는자기진실의모습이세상을우주를자기평화의자유로만든다는사실을명심하자

누구나자기평화는자기의것이다

여기에재물로그자신을과시하거나과남을희롱하는힘은어리석은짓이라는사실을말을하지않아도스스로느끼게된다



https://www.youtube.com/watch?v=fcdRfqPK468





아시안카지노주소 안전 도메인
<00> 자기가 가고 있는 곳을 모르는 사람은 결코 높이 향상하지 못한다.(크롬웰) 이기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어떻게 노력하는가가 문제이다.(쿠베르탕) <00> "맹세는 말에 지나지 않고 정의로운 사람만이 마음의 평화를 누린다. 사랑없이 사는 것은 정말로 사는 것이 아니다.(몰리에르) 우리는 지성적으로 되기 위해 많은 대가를 치른다.(에우리피데스) 좋은 일을 많이 해내려고 기다리는 사람은 하나의 좋은 일도 해낼 수가 없다.(사무엘 존슨) 최고급 회개란 과거의 죄를 청산하고 똑바로 행동하는 것이다.(윌리암 제임스)
♨◑ divided we fall. The most beautiful thing in the world is 배부른 것이 모든 악의 어머니이다.
■ 오직 현명한 자만이 충고의 덕을 본다.(푸블릴리우스)" 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여라. 오만으로 망친다.(관자)" 아름다운 것! 그것은 마음의 눈으로 보여지는 미(美)이다.(주베르)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