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A/S보증
제목
公職(공직)사회 非理(비리),악의 축으로 엄단 척결해야◁▲
닉네임
rora
등록일
2017-11-17 04:26:01
내용

公職(공직)사회 非理(비리),악의 축으로 엄단 척결해야

 

公職(공직)사회 非理(비리)엄단 ,척결해야 국가기강이 바로 선다.

공직자가 바로서야 나라도 경제도 국민도 사회도 바로 선다.

 

공직사회 부패방지 위해 "감영란법 제정" 바로잡고 바로 세우고 제대로 실천해야 할 때이며, 공직사회가 바로서야 나라도 국민도 경제도 살리고 선진국 도약도 된다는 사실 명심해야 할 것이다. 공직자는 언제나 원칙과 기본을 중시하고 상식이 통하는 공직행정이 될 수 있게 노력해야 할 것이다.

 

썩어 들어가는 공직사회 부정부패로 추락하고 있다. 정부는 공직자 임용책임 무한책임이 아니다. 일하지 않고 부정비리 저지르는 공직자에게 까지 챙겨줄 필요는 없다고 본다. 공직비리 척결해야 국가기강이 바로 선다는 사실 명심해야 한다. 부정비리 연루 공직자에게는 본인은 물론 자녀에게도 공직임용제한을 주어 공직재임기간 부정비리가 얼마나 큰 불이익을 받는지 인식하게 해야 한다. 선출직 기초단체장 및 공직자 불법비리 및 직권남용이 위험수위를 넘고 있다. 고질적이고 원천적인 공직자 비리 엄단해야 나라가 살고 국민도 살 수 있다. 부정? 비리행위 엄단으로 공직기강 확립 바로 선다. 공직부정. 비리 연루자들과 그 자녀들에 대한 불이익으로 공직임용제한을 주어 부정부패를 막는 제도적 자료로 활용되어야 할 것이다, 공직사회 부정부패 정도를 넘어 위험수위에 도달하고 있어 부패공화국을 면치 못하고 있다. 공직사회는 챙기고 보테고 받는 자리가 아닌 베풀고 공정한 업무로 국민들에게 행정을 나누어주는 것이다,

 

역대정권들도 공직자 비리나 토착비리로 골머리를 앓았으나 이제는 발본색원하여 깊이 썩은 부정과 부패의 뿌리를 잘라내야 하며, 그 관리가 계속해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본다. 국가의 공직비리는 국가경제를 좀먹는 악의 요소이며, 국민의 세 부담을 높이는 반국가적 행위로 엄벌해야 사회적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하며, 발견이나 적발하거나 제보가 잇을 때 수시로 조사하여 엄벌해야 근절된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공직비리나 부정 대상자에게는 후손들의 공직입문을 막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공직자의 과도한 재산 축척행위도 근절돼야한다. 재임기간에 인산비리를 비롯한 각종 인.허가를 둘러싼 뒷돈 챙기기 관행이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어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현실이다. 공직사회의 부정부패의 검은 커넥션은 공직사회의 악의 축으로 발본색원 엄단해야 한다.

 

고위층. 사회지도층인 윗물이 맑아야 하위직인 아랫물이 맑아진다. 비리나 불법과 연류된 사회지도층이나 공직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일벌백계로 다스려 사회기강을 바로 잡는 계기가 되어야 하며, 우리사회의 썩고 병든 고질적인 부분에 대한 과감한 조치가 뒤따르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우리사회의 불법비리나 토착비리가 위험수위를 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 공직비리는 부서연대책임제와 원 아웃 퇴출제를 적용 일벌백계로 엄히 다스려야 하며, 고위직 공직자는 간부공무원을 중심으로 사생활 문란 및 도덕성·청렴성 위반, 파벌을 형성 근무 분위기 저해 행위, 금품 및 향응 수수, 재난·안전 분야 관리실태, 주민불편 및 공직훼손 등 법질서 위반 행위 등에 대해 철저한 감찰 및 조사를 통하여 공직기강을 확립해 나가야 할 것이다,

 

공직자의 성실 청렴도는 공직의 근간이며 기본철학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사회전반에 걸쳐 부정과 비리 그리고 한탕주의나 기회주의가 판을 치고 있는 현실이다. 따라서 정부차원의 대대적인 수사를 통해 발본색원해야 한다. 적지 않은 공직자나 선거로 선택받은 단체장들이나 지방의원들이 직위를 이용하거나 직무상 얻은 정보를 이용하여 돈벌이나 뒷돈을 챙기는 웃지 못 할 일들이 다반사로 일어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 주고 있다. 자리에 오래 머물다 보면 머문 자리 끝이 깨끗하지 못하고 비리나 이권에 연루되어 자리를 중도에 하차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

 

뒤늦은 감은 있지만 늦게나마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공직자 비리 수사처 신설을 검토하고 고위 공직자 청렴도를 조사하여 평가한다고 하니 거는 기대가 자못 크다고 본다. 그러나 본질적인 부정부패의 척결은 김영란법 제정 밖에는 대안이 없다고 본다.” 또한 엄격한 잣대로 처리하고 부적절한 공직자나 함량미달의 공직자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없는 조사와 법적용으로 퇴출해야 할 것이다. 왜 정치권과 정부는 망설이고 있는가? 국민의 대다수는 찬성하고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기왕에 어렵게 하는 만큼 큰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며 공직사회와 사회지도층의 큰 변화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며 사회적 합의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정부 재정적자가 태산 같다. 추가비용 연간 3,000천억 이라는데 장관이 낼 테인가? 지금 국민들은 업무자동화로 공직자를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고 그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현실이다. 토요 휴무제 실시 봉급이 너무 높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후 국민정서 먼저 생각하고 신중하게 처신해야 할 것이다. 지금 국민들은 치솟는 물가에 경기침체로 서민생활이 팍팍하고 힘들다. 공직자보다 민생 먼저 챙기는 장관돼야? 각종행사는 나몰라식으로 많이 유치하고 두시감당도 못하는 지방자치단체 문제가 보통 문제가 아니다. 지금은 기초단체 부서도 줄이고 몸집을 줄일 때이다. 중앙정부도 잘못된 관행을 타파하고 쇄신하려는 노력을 기울려 나가야할 것이다. 잘못된 공직자의 인식이 변해야 하며 현실을 직시하고 친절한 행정과 국민의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보며 함께 하는 변화가 시급하다고 본다. 앞으로도 국민을 위한 진정한 공직풍토와 자세가 되기를 아울러 바란다. 글쓴이/정병기<칼럼니스트>

여러분 입맛에 맞는 우리계열카지노 블랙잭문의
olltllus951zxl770cdp767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