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고객게시판
제목
국가의 기원●♥
닉네임
최규현
등록일
2017-10-20 21:29:04
내용

 

국가의 기원

국가의 기원은 원시인의 사회가 어떻게 해서 국가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는지를 밝히면 알 수 있다. 즉, 지금까지 변함이 없는 국가의 특질은 소수인이 권력을 잡고 다수인을 지배한다는 점에 있으므로 그와 같은 강제장치()의 발생을 합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으면 된다. 이에 관한 학설에는 여러 가지가 있으나, 크게 실력설·계약설·의설(재산설·계급설·족부권설() 등 6가지로 나눌 수 있다.

실력설(force theory)은 한 종족이 다른 종족에 대한 실력적 지배 또는 같은 종족 내에서 한 계급의 다른 계급에 대한 실력적 지배가 성립할 때 국가가 발생한다고 보는 설로서, 콩도르세토지생산물획득설, A.스미스의 소유관계유지설, L.굼플로비치의 정복설, F.엥겔스의 착취설 등이 이에 해당한다.

계약설(contract theory)은 사회 구성원이 그 목적달성을 위하여 소수의 지배자를 뽑아 계약을 맺는 것으로 보는 설이다. 계약의 사상은 본래 유대민족과 하나님과의 계약이라는 형태로 그리스도교의 사상 속에 깊이 뿌리박고 있는 사상으로, 전통적인 유럽의 사상이다. 이러한 사상은 T.홉스와 J.로크, J.J.루소를 거쳐 I.칸트에서 거의 완성되었다. 다만 칸트의 경우는 역사적 사실의 설명이라기보다 국가의 본질을 설명하기 위한 논리적 가설()이기 때문에 반드시 옳은 내용이라고 만은 볼 수 없다.

의설(divine theory)은 의 명령에 따라 건설한 것이 국가라는 설이다. 곧 국가 성립의 기초를 초자연적 존재인 의 뜻에 두고 국민에게 절대 복종을 강요하는 학적 국가론을 말한다. 재산설(property theory)은 국가의 기원을 재산에서 찾는 이론으로, 토지 사유권이 인정되면서 발생했다고 보는 설이다. 계급설(class theory)은 원시 공동체 사회에서 사유재산제가 나타나고, 이어 빈곤계급과 부유계급 사이의 분화가 일어나면서 국가가 발생했다는 설이다. 즉 지배계급이 다른 계급권력으로 억압하고, 나아가 자들의 재산을 유지하기 위한 수단으로 만들어 낸 통제기구가 바로 국가라는 이론이다. 마지막으로 족부권설(patriarchal theory)은 인류의 공동생활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가족 내의 가부장의 권위가 확립되면서 국가가 나타났다고 보는 설이다. 고대의 일부일처제 가족 단계 또는 고대문명 발생 시점의 국가가 이에 해당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국가의 기원 (두산백과)

사견: 알기로 정복설이 정치학계의 다수설, 통설이라고 알고 있다.

온라인카지노추천 buk541zcg6eix5yfaje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