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고객게시판
제목
사건 증거 인멸하는 거. 엄연한 범법 행위 아닌가요?☆
닉네임
joy365
등록일
2018-01-19 17:11:58
내용

나라 언론에 보이면 바로 지워지는 유튜브 영상??  증거 인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 침례교 목사님과 장로교 목사님의 주장 한 번 들어보세요.

요한계시록 11장에 등장하는 ' 두 증인 '에 대해 한기총 소속이었던 침례교 목사님과 장로교단 목사님은 구약과 신약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상보기>




증인  (證 : 증거하다, 알리다,  人 : 사람인) 

즉, 현장에서 보고 들은 사람을 가리켜 증인이라고 합니다. 


증인은 어디에서 많이 등장합니까? 바로 법정입니다. 법정에서 증인을 세우는 이유는 사건의 현장을 보고 들은 장본인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두 증인'을 구약과 신약이라고 가르치는 한기총 소속 목사님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두 증인'의 뜻이 구약과 신약이라면, 요한계시록 11장 8절에 두 증인의 시체가 큰 성 길에 있다고 기록되어있습니다. 한기총 소속 목사님의 주장이라면, 구약과 신약이 죽었다라는 말씀인가요..?



구약과 신약을 누가 죽였는지 여러분들은 알고 계시나요?  그리고 11절에는 두 증인이 죽었다가 3일 반 후 부활한다고 합니다. 구약과 신약이 부활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십니까? 



또한, 두 증인이 굵은 베옷을 입고 1,260일을 예언한다고 하였습니다. 구약과 신약이 사람이 입는 굵은 베옷을 입었다는 말인가요? 그리고 한기총 소속 목사님은 아무런 근거 없이 1,260일을 1,260년이라고 해석합니다. 이 해석이 과연 이해가 되는 말인가요?




한기총 소속 목사님들의 특징을 살펴보면 숫자 2, 두 증인이 나올 때는 '구약과 신약'이라고 말을 하고 숫자 4, 네 생물은 '사복음서'라고 풀이하여 억지로 끼워 맞추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성경에 근거한 가르침이 아닌 것은 하나님의 영이 아닌 마귀의 영이 주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왜?

한기총 소속 장로교, 침례교 목사님은 

요한계시록 11장의 '두 증인'의 뜻을 '구약과 신약'이라고 해석할까요? 

성경적으로 바른 의미는 무엇인지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주세요!! 




유튜브 시청 주소 (교리비교 100)  :   https://youtu.be/lS3q3ws2d0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모바일카지노
월드카지노
젠틀맨카지노
에프원카지노
월드카지노
엔젤카지노
인터넷카지노
룰렛
블랙잭
Suspicion follows close on mistrust. 자신이 자신의 지휘관이다.(플라우투스) comprehending much in few words. 사람은 무었인가 바랄수 있다.(세네카)" "말하자마자 행동하는 사람 어리석은 짓을 삼가는 것이 지혜의 입문이다.(호라티우스) 폭풍은 참나무가 더욱 뿌리를 깊게 박도록 한다.(허버트) <00> 은혜를 입은 자는 잊지 말아야 하고 베푼자는 기억하지 말아야 한다.(피레 찰론) "어떤 가치 있는 행동을 하지 아니한 날
◇▦자기가 가고 있는 곳을 모르는 사람은 결코 높이 향상하지 못한다.(크롬웰) 울지 않는 청년은 야만인이요 웃지 않는 노인은 바보다.(조지 산타아나) <00>
★날이 밝기 직전에 항상 가장 어둡다.(풀러) 인간은 환경을 창조하고 환경은 인간을 창조한다.(밝은 사회) 음악은 너무 심하게 취하지만 않는다면 일종의 아름다운 마취제이다. 고통 없는 빈곤이 괴로운 부보다 낫다.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